가끔 선배들이 학교에 가서 하는 이야기들이 있다...


"Java에 something은 절대 사회에서 쓸 일이 없으니깐 배우지마..." 라던가
"C 언어 왜 배우냐?? 나가면 그런거 안써..."라던지...
"그런거 보다 차라리 사회에 나가서 많이 쓰는 이런걸 배워..."
이런 말들...

머 위와 같은 말을 많은 선배들이 많은 후배들에게 하는 것 같다....
여기서 잠시 심각하게 고민해보자..ㅡㅡ;;;

과연!!!!?????
나를 일 예로 들면 어느 선배가...
"어셈블리 배워도 안써~~ 요즘 누가 그런거 하냐?" 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물론, "어셈 알아두면 좋아"라는 선배도 있었던것 같다... 그런데 전자의 말로 이야기를 이어가 보면,
요즘... 난... 어셈으로 디버깅 한다..ㅡㅡ;;; 어셈으로 프로그램을 작성하진 않지만!!
아무리 디버거가 좋다고 하더라도... 속도나 바이너리 크기 때문에 옵티마이즈 된 프로그램 코드는 진짜 보기 어렵기 때문이다. 그래서 레지스터 일일이 보면서 디버깅 한다. 단말에 관련된 일을 하고 있기 때문에 좀 더 특성을 탈 수도 있으나... 예가 어셈블리 언어여서 그렇지.. 다른 분야에 다른 예를 들 수 있다면?? 이야기는 달라지지 않을까?

예전에 누군가 "건X대학교는 1학년 때 C를 안가르치고 JAVA를 가르친다던데??"라는 말을 들었다...
(절대 해당 학교를 나쁘게 말하는 것이 아니기에 오해가 없었으면 한다.)
그렇다고 C랑 C++을 안배우는 것일까?? 해당 학교 커리큘럼을 보고 나서 확정지어야 할 의문이다.

컴류터에 관련된 일을 하면서... 컴퓨터에 대한 동작 원리와 기반 지식이 없다면, 과연 제대로 된 일을?? 아니면 무언가 제품을 이루어 낼 수 있을까??

요즘은 워낙 잘 만들어진 API set과 Lib들... IDE 툴들 덕분에 프로그램을 좀 더 손쉽게 만들어내기 쉬운 것 같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프로그램을 만들어내기 쉬워진 것이지 좋은 프로그램을 만들어 내기가 쉬워진 것은 아니다.

가령 메모리 단편화에 대해서 생각해 보면, 아무리 좋은 플랫폼이라도 조그만 메모리를 10초에 한 200번씩 계속 alloc free 하면, 나중에 조금 큰 memory를 할당 받고자 할 때, NULL이 떨어질 가능성이 무진장 크다. 물론 할당하고자 하는 메모리 조각을 찾기 위해서 속도도 무진장 느려지기 시작한다....
(windows Mobile은 실제로 그렇다.)
물론 mem pool을 여러개로 나눠 관리하는 플랫폼이라면 저런 현상이 덜할 것이다...
자.. 우리는 학교에서 한번 쯤 들어보았을 법 한 단어, "메모리 단편화"를 까마득히 저 먼 곳 안드로메다에 두고 올 때가 많다. 실제로 단편화 방지를 위한 방법에 대한 교육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그건 플랫폼이 알아서 해주어야 하는 것이 아닌가요?" 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면... 앞으로 프로그램 짜지 말아주길 정말 바란다.... 플랫폼도 일종의 프로그램이다. 그런 프로그램이 전지전능하길 바란다면... 너무 큰 망상이 아닐까?

또, 알고리즘을 보자... 이 글을 얼마나 많은 분이 읽으실 지는 모르지만.. 실제 제품을 만들거나 하면서 binary search 이상의 알고리즘을 적용해 보신 분이 몇이나 되실까.... hash table은?? 만들어 져 있는 것을 쓰는 것이랑은 좀 다른 관점이다. 
"bubble sort가 편해서 그냥 쓴다... 어차피 요즘 하드웨어 스펙도 좋은데 속도나 메모리 걱정 왜 하느냐...." 라는 분이 많으실 걸로 안다.... 그럼 2GB 메모리가 모자른 경우의 프로그램을 만들어본 적이 있는지 물어보련다...  처리할 이미지 파일 하나, 혹은 영상 파일 하나가 1GB가 넘는 경우가 없을 것 같은가?? 많다..ㅡㅡ;; 실제로 의료용 어플들은 그런일이 비일 비제 할 거다... 왜?? 자료가 크니깐...DICOM이라는 의료용 규격이 문제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안 만들 수는 없지 않은가??

이야기가 옆으로 센듯 한데, 우리가 학교에서 배우는 대부분의 교과목들은 컴퓨터를 관련한 일을 하는데 필요한 기초 지식을 쌓아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우리는 그 기초를 가지고 자신이 하고 싶은 혹은 더 잘 할 수 있는 분야로 발전 시켜서, 그 분야에 더욱 매진하는 것이 아닌가?!!

이야기의 서두를 학교에서 일어나는 일로 다뤘지만 결론은 앞으로 내가 가져야할 자세로 지어야 할 것 같다.
여러 분야의 지식을 습득하고 어떻게 하면 더욱 나은 프로그램을 만들까를 계속해서 고민해야 할 것 같다.....

"책을 놓는 순간 난 도퇴되기 시작한다."라는 말을 한 사람이 있다. 좋은 책이라며 추천해 주시는 분들도 있다...
언제나 그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저 같은 놈 신경써 주셔서^^;;) 그래서 지금 inter 공원에 책 주문하러 갈꺼다.

책을 사고 나서 또 몇자 올려 볼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박상건 - gunnih

베를린에서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 » Contact Me: gunnih@gmail.com




  1. rageworx

    2009.04.23 16:46 신고


    만약 포트란이나 코볼을 요즘 안쓴다고 하면 동의 하겠소만... 자바도 결국 C 로 된 JNI 위에서 도는것 아닌가 모르겠군요? 어셈블러는 배워서 나쁠거 절대 없는 초고급언어이라고 생각하고 .. (저급이란 말은 사람이 그만큼 알아 보기 힘들기에 저급이라는거지 ..) 나 역시 어셈블러로 DOS 시절 그래픽 연산 만들었던 기억으로 인해 어셈이 최고라 생각함은 변함이 없음!
    배워서 남주는건 절대 없는 거라 생각함...뭐든지..

  2. rageworx

    2009.04.24 19:39 신고


    빙고 ...
    적어도 볼줄은 알아야 함 ...
    그래야 진정한 디버깅? 하지만 난 짤줄은 알지만 디버깅 할땐 안봄 ㅠㅠ


여인네 머리카락도 날리고... 내 마음도 날리고....

(카메라 사고 첨으로 동호회 분들과 출사를 나간.. 기념 샷...)

어쩌다 보니 아래 처럼 모르는 분이지만 자연스런 사진도 찍게 되고...

(혹시 밑에 계신 분들이 초상권을 이유로 글을 내리라고 하시면.. 바로 내려드립니다.)



봄날이 오니 좋긴 하구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박상건 - gunnih

베를린에서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 » Contact Me: gunnih@gmail.com




  1. rageworx

    2009.04.23 16:43 신고


    두번째 .. 얼떨결에 찍은 거 치고 완전 대박?
    호호홋~


금일 다음과 같은 기사를 읽었다...

===============================================================================================
한국의 소프트웨어(SW) 개발자에게 주는 대가를 의미하는 맨먼스(월간 사업대가)가 말레이시아·싱가포르의 4분의 1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 SW 개발자의 맨먼스를 높게 인정해주는 아시아 시장과 달리 국내에서는 되레 단가를 깎으려는 풍토가 기승을 부리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일부 SW업체는 한국보다 채산성을 맞출 수 있는 해외 수주에 집중할 태세여서 자칫 국내 SW 개발 공동화도 우려됐다.

2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말레이시아·싱가포르 등지에 고급 개발자나 컨설팅 인력을 파견하게 되면 체류비를 제외하고도 월 2000만원 이상의 단가를 받고 있다.

인건비가 저렴한 중국의 발주자도 맨먼스를 산정할 때 최근 중급 인력에게 1000만원 이상을 인정해 준다. 이에 비해 한국에서 같은 개발 프로젝트의 대가는 500만원대에 불과하다.

자국에 해당 기술을 보유한 인력이 부족하면 외국인은 자국 개발자의 평균 임금보다 30∼40% 이상 높게 받는 것이 일반적인 현상이다. 그러나 최근 아시아지역에서 IT 투자가 진행되면서 한국SW 개발자의 몸값은 더욱 올라갔다. 한국은 사업 발주 자체가 기근인데다 있는 것마저 삭감을 당하다 보니 기존 맨먼스보다 20∼30% 낮아진 가격대를 형성했다. SW기업은 IT서비스 기업들이 요구하는 맨먼스가 초·중·고급 개발자별로 300만·400만·500만원 수준까지 떨어졌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최근 중국 한 기업과 패키지SW공급 및 그에 따른 개발 계약을 진행 중인 A사 CEO는 “중국 측이 체류비 등을 제외하고 초급 개발자에게 8500달러의 맨먼스를 주는 것이 평균 가격이라고 설명했다”며 “‘밑져야 본전’이라는 생각에 CTO의 이력서를 보여주면서 2500만원 이상을 불렀는데 수용할 만한 가격이라는 대답이 돌아와 더욱 놀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올해 들어 한국에서 제대로 된 사업을 수주하지 못했는데 이러다가는 중국 용역 업체로 사업을 하는 편이 낫겠다는 계산이 나온다. 이제는 우리는 중국의 하도급 업체가 됐다”고 말했다.

B사도 금융 관련 시스템을 구축하면서 진행한 컨설팅에서 중국과 말레이시아 발주자로부터 각각 1000만원, 2000만원에 해당하는 맨먼스를 받았다. 이 회사 임원은 “외국인이 받는 것은 보통 현지인들보다 단가가 높을 수밖에 없다”면서도 “그렇다 해도 아시아 시장은 이제 고급 개발 업무나 컨설팅을 인정하는 분위기가 형성돼 이만 한 가치를 받을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현상에 업계는 아시아 지역에서는 SW 개발에 대한 부가가치를 인정해 주는 반면에 한국은 아직도 이를 인정하지 않는 것을 원인으로 돌렸다.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각국이 경기 불황을 이겨내기 위한 방법으로 정부 주도의 IT 인프라 구축이 시장 수요를 창출한 것도 하나의 요인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허병근 티맥스 상무는 “컨설팅 부문은 한국 엔지니어를 인정해 주는 분위기다. 중국뿐 아니라 아시아 전반적으로 해당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kr
=================================================================================================

아... 난 도데체 IT가 어떤 놈인지 모르고.... 이 일을 시작한건가... 꿈만 가지고

아니면... 우리나라가 이상한건가....

신고

박상건 - gunnih

베를린에서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 » Contact Me: gunnih@gmail.com




  1. rageworx

    2009.04.23 16:47 신고


    대한민국의 IT 는 이미 죽어있다 ...

티스토리 툴바